드라마바이블 전도서 2장 성경 듣기

즐거움도 헛되다

  1. 나는 내 마음에 이르기를 자, 내가 시험삼아 너를 즐겁게 하리니 너는 낙을 누리라 하였으나 보라 이것도 헛되도다
  2. 내가 웃음에 관하여 말하여 이르기를 그것은 미친 것이라 하였고 희락에 대하여 이르기를 이것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하였노라
  3. 내가 내 마음으로 깊이 생각하기를 내가 어떻게 하여야 내 마음을 지혜로 다스리면서 술로 내 육신을 즐겁게 할까 또 내가 어떻게 하여야 천하의 인생들이 그들의 인생을 살아가는 동안 어떤 것이 선한 일인지를 알아볼 때까지 내 어리석음을 꼭 붙잡아 둘까 하여
  4. 나의 사업을 크게 하였노라 내가 나를 위하여 집들을 짓고 포도원을 일구며
  5. 여러 동산과 과원을 만들고 그 가운데에 각종 과목을 심었으며
  6. 나를 위하여 수목을 기르는 삼림에 물을 주기 위하여 못들을 팠으며
  7. 남녀 노비들을 사기도 하였고 나를 위하여 집에서 종들을 낳기도 하였으며 나보다 먼저 예루살렘에 있던 모든 자들보다도 내가 소와 양 떼의 소유를 더 많이 가졌으며
  8. 은 금과 왕들이 소유한 보배와 여러 지방의 보배를 나를 위하여 쌓고 또 노래하는 남녀들과 인생들이 기뻐하는 처첩들을 많이 두었노라
  9. 내가 이같이 창성하여 나보다 먼저 예루살렘에 있던 모든 자들보다 더 창성하니 내 지혜도 내게 여전하도다
  10. 무엇이든지 내 눈이 원하는 것을 내가 금하지 아니하며 무엇이든지 내 마음이 즐거워하는 것을 내가 막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나의 모든 수고를 내 마음이 기뻐하였음이라 이것이 나의 모든 수고로 말미암아 얻은 몫이로다
  11. 그 후에 내가 생각해 본즉 내 손으로 한 모든 일과 내가 수고한 모든 것이 다 헛되어 바람을 잡는 것이며 해 아래에서 무익한 것이로다
  12. 내가 돌이켜 지혜와 망령됨과 어리석음을 보았나니 왕 뒤에 오는 자는 무슨 일을 행할까 이미 행한 지 오래 전의 일일 뿐이리라
  13. 내가 보니 지혜가 우매보다 뛰어남이 빛이 어둠보다 뛰어남 같도다
  14. 지혜자는 그의 눈이 그의 머리 속에 있고 우매자는 어둠 속에 다니지만 그들 모두가 당하는 일이 모두 같으리라는 것을 나도 깨달아 알았도다
  15. 내가 내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우매자가 당한 것을 나도 당하리니 내게 지혜가 있었다 한들 내게 무슨 유익이 있으리요 하였도다 이에 내가 내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이것도 헛되도다 하였도다
  16. 지혜자도 우매자와 함께 영원하도록 기억함을 얻지 못하나니 후일에는 모두 다 잊어버린 지 오랠 것임이라 오호라 지혜자의 죽음이 우매자의 죽음과 일반이로다
  17. 이러므로 내가 사는 것을 미워하였노니 이는 해 아래에서 하는 일이 내게 괴로움이요 모두 다 헛되어 바람을 잡으려는 것이기 때문이로다
  18. 내가 해 아래에서 내가 한 모든 수고를 미워하였노니 이는 내 뒤를 이을 이에게 남겨 주게 됨이라
  19. 그 사람이 지혜자일지, 우매자일지야 누가 알랴마는 내가 해 아래에서 내 지혜를 다하여 수고한 모든 결과를 그가 다 관리하리니 이것도 헛되도다
  20. 이러므로 내가 해 아래에서 한 모든 수고에 대하여 내가 내 마음에 실망하였도다
  21. 어떤 사람은 그 지혜와 지식과 재주를 다하여 수고하였어도 그가 얻은 것을 수고하지 아니한 자에게 그의 몫으로 넘겨 주리니 이것도 헛된 것이며 큰 악이로다
  22. 사람이 해 아래에서 행하는 모든 수고와 마음에 애쓰는 것이 무슨 소득이 있으랴
  23. 일평생에 근심하며 수고하는 것이 슬픔뿐이라 그의 마음이 밤에도 쉬지 못하나니 이것도 헛되도다
  24. 사람이 먹고 마시며 수고하는 것보다 그의 마음을 더 기쁘게 하는 것은 없나니 내가 이것도 본즉 하나님의 손에서 나오는 것이로다
  25. 아, 먹고 즐기는 일을 누가 나보다 더 해 보았으랴
  26. 하나님은 그가 기뻐하시는 자에게는 지혜와 지식과 희락을 주시나 죄인에게는 노고를 주시고 그가 모아 쌓게 하사 하나님을 기뻐하는 자에게 그가 주게 하시지만 이것도 헛되어 바람을 잡는 것이로다
  1. 창세기
  2. 출애굽기
  3. 레위기
  4. 민수기
  5. 신명기
  6. 여호수아
  7. 사사기
  8. 룻기
  9. 사무엘상
  10. 사무엘하
  11. 열왕기상
  12. 열왕기하
  13. 역대상
  14. 역대하
  15. 에스라
  16. 느헤미야
  17. 에스더
  18. 욥기
  19. 시편
  20. 잠언
  21. 전도서
  22. 아가
  23. 이사야
  24. 예레미야
  25. 예레미야애가
  26. 에스겔
  27. 다니엘
  28. 호세아
  29. 요엘
  30. 아모스
  31. 오바댜
  32. 요나
  33. 미가
  34. 나훔
  35. 하박국
  36. 스바냐
  37. 학개
  38. 스가랴
  39. 말라기
  1. 1장
  2. 2장
  3. 3장
  4. 4장
  5. 5장
  6. 6장
  7. 7장
  8. 8장
  9. 9장
  10. 10장
  11. 11장
  12. 12장
  1. 마태복음
  2. 마가복음
  3. 누가복음
  4. 요한복음
  5. 사도행전
  6. 로마서
  7. 고린도전서
  8. 고린도후서
  9. 갈라디아서
  10. 에베소서
  11. 빌립보서
  12. 골로새서
  13. 데살로니가전서
  14. 데살로니가후서
  15. 디모데전서
  16. 디모데후서
  17. 디도서
  18. 빌레몬서
  19. 히브리서
  20. 야고보서
  21. 베드로전서
  22. 베드로후서
  23. 요한일서
  24. 요한2서
  25. 요한3서
  26. 유다서
  27. 요한계시록
  1. 1장
  2. 2장
  3. 3장
  4. 4장
  5. 5장
  6. 6장
  7. 7장
  8. 8장
  9. 9장
  10. 10장
  11. 11장
  12. 12장
폰트 변경
글자 크기
자간 설정
행간 설정
구약성서 소개

전도서 소개

듣기 종료 버튼

일단 전도서라고 하면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라는 말씀이 떠오르는데, 이 말로 시작해서 이 말로 마친다고 할 수 있습니다(1:2; 12:8). 실용적인 지혜의 말씀인 잠언을 읽다가 전도서를 읽게 되면 혼란이 옵니다. 하지만 이것이 성경을 읽는 재미라 볼 수 있습니다. 두 권의 책이 삶의 전반의 균형을 잡아주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잠언만 읽으면 안되고 전도서도 함께 읽어야 하는 것입니다. 전도서의 히브리어 제목은 ‘코헬렛’인데, ‘설교자 또는 회중 앞에서 말하는 자’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반면 우리말 성경은 코헬렛을 ‘전도자’로 번역했던 교회전통에 따라 ‘전도서’로 제목이 남게 되었습니다. 공동번역에서는 ‘전도자’ 대신 ‘설교자’라는 말을 씁니다.

전도서는 “다윗의 아들 예루살렘 왕 전도자의 말씀이라”고 하며 시작됩니다. 전통적으로 전도자는 솔로몬이며, 재위기간 말년에 썼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책에는 실제 솔로몬이라는 이름이 나오지 않습니다. 그러기에 마틴루터는 전도자가 솔로몬이 아니며, 후대사람이 헛된 것을 쫓다 죽은 솔로몬을 생각하며 전도자를 솔로몬으로 이해하도록 만들었다고 봅니다. 또한 많은 학자들이 후대의 사람들이 무명작가가 쓴 이 책에 권위를 더하기 위해 지혜의 대표격인 솔로몬을 내세웠다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전도자가 실제 솔로몬인지 아닌지 확실하지 않지만, 전도서의 저자는 전도자가 솔로몬으로 이해되도록, 솔로몬이 연상되도록 썼다는 것에는 동의합니다.

그럼 전도서의 저자는 누구일까요? 1장 12절부터 12장 7절에서 전도자는 자신을 ‘나 전도자는, 내가’ 등의 1인칭으로 지칭합니다. 그러나 책의 서론과 결론을 이루는 나머지 부분에서는 또 다른 익명의 지혜 선생이 ‘전도자가 이르되’와 같이 3인칭으로 전도자를 소개합니다. 그러니까 전도서에는 전도자의 말과 이 익명의 지혜선생의 말이 공존합니다. 전도서의 저자는 후자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우리는 전도서를 읽으며 전도자의 인생철학을 논평하도록 인도받습니다. 즉, 전도서를 완전히 이해하려면 전도자의 메시지와 익명의 지혜선생의 메시지를 분리해서 평가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익명의 지혜선생의 메시지가 전도서 본문의 앞뒤를 감싸고 있기 때문에 프레임을 이룬다고 하여, 학자들은 그를 ‘프레임 서술자’라고 부릅니다.

먼저 전도자의 메시지를 한마디로 요약하면 삶은 ‘헛되다’입니다. ‘헛되다’는 말을 마흔번 넘게 사용하여 어떤 학자의 표현처럼 ‘헛된 인생 예찬론’을 펼칩니다. 이것이 그가 ‘해아래 모든 것’을 인간지혜와 세상의 관점을 가지고 관찰한 결과입니다. 삶의 모든 업적이 헛되다고 지적합니다. 지혜가 많으면 번뇌도 많아 지혜도 헛되고(1:13-18; 2:12-17), 일에서는 가진 재주로 이웃의 시기를 받으니 일도 헛되고(2:18-23; 4:4-6), 쾌락을 누려보았으나 그것도 헛되고(2:1-2), 부자는 부요함 때문에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하니 부를 누리는 것도 헛되고(2:3-11; 5:10-6:9), 권력에서 의미를 찾으려 했으나 그것도 헛되며, 그 외 재물을 모으는 것, 장수하는 것, 유한한 생명 등 헛됨을 말합니다. 그는 때를 분별할 수 없는 수고도 헛되고, 죄악과 불의 등으로 인해 삶이 무의미하다고 결론을 내립니다. 그러면 이 헛된 세상에서 어떻게 살라는 말씀입니까? 전도자는 완전히 비관론자는 아닙니다. 여섯 번에 걸쳐 ‘사람마다 먹고 마시는 것과 수고함으로 낙을 누리는 그것이 하나님의 선물인 줄 또한 알았다’고 하며, 삶에서 소소한 것을 즐기고 노동으로 수고한 것을 누리는 것이 소중하다는 인생철학을 논합니다(2:24-26; 3:12-14, 22; 5:18-20; 8:15; 9:7-9). 여기에 동의하시는지요?

마지막 부분에 진짜 전도서를 쓴 익명의 저자의 목소리가 등장합니다. 그는 한계가 있는 인간 지혜로 인생을 보면 전도자의 말이 맞다고 동의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인생의 전부가 아님을 지적합니다. 해 아래에만 삶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해 위의 것을 찾아야 함을 가르쳐줍니다. 그것이 12장 8-14에 잘 드러나 있습니다. 저자는 인간의 본분을 말합니다.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계명을 지키는 것의 중요성을 가르쳐줍니다. 하나님께서 인간의 모든 행위와 은밀한 일을 선악간에 심판하시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진리가 없다면 전도자 말대로 우리의 삶은 헛될 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지혜가 아니라 하나님의 관점에서 본 지혜로 인생을 조명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면 헛됨을 극복할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인생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전도서! 21세기라는 불확실한 시대에 가장 21세기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는 매력적인 책입니다. 인생? 진짜 헛되다고 생각하시나요? 그렇지 않을 수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전도서를 묵상하신 후에 여러분을 끝장토론으로 초대합니다.

•저자 : 김윤희 (FWIA대표, 전 횃불트리니티 구약학 교수)
•연기자 : 권창욱(솔로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