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바이블 사사기 4장 성경 듣기

사사 드보라

  1. 에훗이 죽으니 이스라엘 자손이 또 여호와의 목전에 악을 행하매
  2. 여호와께서 하솔에서 통치하는 가나안 왕 야빈의 손에 그들을 파셨으니 그의 군대 장관은 하로셋 학고임에 거주하는 시스라요
  3. 야빈 왕은 철 병거 구백 대가 있어 이십 년 동안 이스라엘 자손을 심히 학대했으므로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라
  4. 그 때에 랍비돗의 아내 여선지자 드보라가 이스라엘의 사사가 되었는데
  5. 그는 에브라임 산지 라마와 벧엘 사이 드보라의 종려나무 아래에 거주하였고 이스라엘 자손은 그에게 나아가 재판을 받더라
  6. 드보라가 사람을 보내어 아비노암의 아들 바락을 납달리 게데스에서 불러다가 그에게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같이 명령하지 아니하셨느냐 너는 납달리 자손과 스불론 자손 만 명을 거느리고 다볼 산으로 가라
  7. 내가 야빈의 군대 장관 시스라와 그의 병거들과 그의 무리를 기손 강으로 이끌어 네게 이르게 하고 그를 네 손에 넘겨 주리라 하셨느니라
  8. 바락이 그에게 이르되 만일 당신이 나와 함께 가면 내가 가려니와 만일 당신이 나와 함께 가지 아니하면 나도 가지 아니하겠노라 하니
  9. 이르되 내가 반드시 너와 함께 가리라 그러나 네가 이번에 가는 길에서는 영광을 얻지 못하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스라를 여인의 손에 파실 것임이니라 하고 드보라가 일어나 바락과 함께 게데스로 가니라
  10. 바락이 스불론과 납달리를 게데스로 부르니 만 명이 그를 따라 올라가고 드보라도 그와 함께 올라가니라
  11. 모세의 장인 호밥의 자손 중 겐 사람 헤벨이 자기 족속을 떠나 게데스에 가까운 사아난님 상수리나무 곁에 이르러 장막을 쳤더라
  12. 아비노암의 아들 바락이 다볼 산에 오른 것을 사람들이 시스라에게 알리매
  13. 시스라가 모든 병거 곧 철 병거 구백 대와 자기와 함께 있는 모든 백성을 하로셋학고임에서부터 기손 강으로 모은지라
  14. 드보라가 바락에게 이르되 일어나라 이는 여호와께서 시스라를 네 손에 넘겨 주신 날이라 여호와께서 너에 앞서 나가지 아니하시느냐 하는지라 이에 바락이 만 명을 거느리고 다볼 산에서 내려가니
  15. 여호와께서 바락 앞에서 시스라와 그의 모든 병거와 그의 온 군대를 칼날로 혼란에 빠지게 하시매 시스라가 병거에서 내려 걸어서 도망한지라
  16. 바락이 그의 병거들과 군대를 추격하여 하로셋학고임에 이르니 시스라의 온 군대가 다 칼에 엎드러졌고 한 사람도 남은 자가 없었더라
  17. 시스라가 걸어서 도망하여 겐 사람 헤벨의 아내 야엘의 장막에 이르렀으니 이는 하솔 왕 야빈과 겐 사람 헤벨의 집 사이에는 화평이 있음이라
  18. 야엘이 나가 시스라를 영접하며 그에게 말하되 나의 주여 들어오소서 내게로 들어오시고 두려워하지 마소서 하매 그가 그 장막에 들어가니 야엘이 이불로 그를 덮으니라
  19. 시스라가 그에게 말하되 청하노니 내게 물을 조금 마시게 하라 내가 목이 마르다 하매 우유 부대를 열어 그에게 마시게 하고 그를 덮으니
  20. 그가 또 이르되 장막 문에 섰다가 만일 사람이 와서 네게 묻기를 여기 어떤 사람이 있느냐 하거든 너는 없다 하라 하고
  21. 그가 깊이 잠드니 헤벨의 아내 야엘이 장막 말뚝을 가지고 손에 방망이를 들고 그에게로 가만히 가서 말뚝을 그의 관자놀이에 박으매 말뚝이 꿰뚫고 땅에 박히니 그가 기절하여 죽으니라
  22. 바락이 시스라를 추격할 때에 야엘이 나가서 그를 맞아 그에게 이르되 오라 네가 찾는 그 사람을 내가 네게 보이리라 하매 바락이 그에게 들어가 보니 시스라가 엎드러져 죽었고 말뚝이 그의 관자놀이에 박혔더라
  23. 이와 같이 이 날에 하나님이 가나안 왕 야빈을 이스라엘 자손 앞에 굴복하게 하신지라
  24. 이스라엘 자손의 손이 가나안 왕 야빈을 점점 더 눌러서 마침내 가나안 왕 야빈을 진멸하였더라
  1. 창세기
  2. 출애굽기
  3. 레위기
  4. 민수기
  5. 신명기
  6. 여호수아
  7. 사사기
  8. 룻기
  9. 사무엘상
  10. 사무엘하
  11. 열왕기상
  12. 열왕기하
  13. 역대상
  14. 역대하
  15. 에스라
  16. 느헤미야
  17. 에스더
  18. 욥기
  19. 시편
  20. 잠언
  21. 전도서
  22. 아가
  23. 이사야
  24. 예레미야
  25. 예레미야애가
  26. 에스겔
  27. 다니엘
  28. 호세아
  29. 요엘
  30. 아모스
  31. 오바댜
  32. 요나
  33. 미가
  34. 나훔
  35. 하박국
  36. 스바냐
  37. 학개
  38. 스가랴
  39. 말라기
  1. 1장
  2. 2장
  3. 3장
  4. 4장
  5. 5장
  6. 6장
  7. 7장
  8. 8장
  9. 9장
  10. 10장
  11. 11장
  12. 12장
  13. 13장
  14. 14장
  15. 15장
  16. 16장
  17. 17장
  18. 18장
  19. 19장
  20. 20장
  21. 21장
  1. 마태복음
  2. 마가복음
  3. 누가복음
  4. 요한복음
  5. 사도행전
  6. 로마서
  7. 고린도전서
  8. 고린도후서
  9. 갈라디아서
  10. 에베소서
  11. 빌립보서
  12. 골로새서
  13. 데살로니가전서
  14. 데살로니가후서
  15. 디모데전서
  16. 디모데후서
  17. 디도서
  18. 빌레몬서
  19. 히브리서
  20. 야고보서
  21. 베드로전서
  22. 베드로후서
  23. 요한일서
  24. 요한2서
  25. 요한3서
  26. 유다서
  27. 요한계시록
  1. 1장
  2. 2장
  3. 3장
  4. 4장
  5. 5장
  6. 6장
  7. 7장
  8. 8장
  9. 9장
  10. 10장
  11. 11장
  12. 12장
  13. 13장
  14. 14장
  15. 15장
  16. 16장
  17. 17장
  18. 18장
  19. 19장
  20. 20장
  21. 21장
폰트 변경
글자 크기
자간 설정
행간 설정
구약성서 소개

사사기 소개

듣기 종료 버튼

사사기라는 제목은 ‘하나님께서 사사를 세우셨다’(2:16)라는 본문말씀에서 연유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필요에 따라 세우신 사사들은 침략자의 손에서 이스라엘 백성을 구해내는 ‘구원자’ 역할을 수행했으며, 영적 리더라기보다는 군사적 리더였습니다. 철병거가 언급된 것으로 보아(1:19) 주전 14-11세기 또는 12-11세기에 해당하는 후기 청동기와 철기시대 초기가 사사 시대라고 볼 수 있습니다.

사사기의 저자는 알 수 없는데, 이스라엘이 정착한 지 300년이 흘렀다는 입다의 말에 따르면 어떤 한 사람이 보고 경험한 것을 기록한 것은 아닙니다(11:26). 유대전승은 사무엘을 저자로 간주합니다. 그러나 사사기 내용중 “그 땅 백성이 사로잡히는 날까지”(18:30)라는 표현이 바벨론 포로기를 염두에 둔 것이라면, 사사기가 실제 완성된 시기는 적어도 포로시기이거나 그 이후로 볼 수 있기 때문에 사무엘 저작설은 가능성이 희박해집니다.

역사적으로 사사기는 여호수아 죽음 이후의 시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여호수아 이후로는 강력한 권위를 가진 1인 지도자가 없었으며, 영적으로 여호수아 시대와 대조되는 시대가 오게 됩니다. 여호수아 시대의 사람들이 다 죽은 후에 여호와를 알지 못하는 세대가 생겨난 것입니다(2:10). 즉, 전세대의 신앙교육이 실패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여호수아 시대가 믿음과 순종으로 승리했다면, 사사시대는 ‘사람마다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하는 시대’로 바뀌며 하나님을 신뢰하지 않습니다. 여호수아 시대의 정착이후 나머지 가나안 족속을 진멸하는 임무를 다하지 못한 다음 세대의 실수는 신앙적으로 타협하고 타락한 배교의 시대를 열게 됩니다. ‘여호와 중심의 나라’가 아닌 ‘가나안화된 혼합종교’의 나라가 됩니다. 가나안 사람들을 진멸하는 대신 그들과 함께 거주하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전개됩니다.

사사기에는 반복되는 뚜렷한 구조가 있습니다. 먼저 백성들이 우상숭배로 죄를 지으면, 하나님께서 그들을 이방의 압제자의 손에 넘기십니다. 백성들이 여호와께 ‘살려달라’고 부르짖으면, 여호와께서는 그들을 적의 손에서 구원할 사사들을 일으키시며, 사사들이 치리하는한 평화가 유지되는 패턴입니다. 그러나 사사들이 죽으면 백성들은 다시 악순환의 고리를 반복합니다. 심지어 이전보다 더 악한 모습으로 하향 곡선을 그리며, 가나안에 정착한 이스라엘호는 점점 침몰해갑니다. 한두 번도 아니고 번번히 어려움을 당할 때마다 부르짖는 백성들에게 사사들을 세우신 것은 순수히 하나님의 자비하심이며 반복하여 베푸시는 은혜입니다. 죄→ 이방인들의 압제 → 부르짖음→ 사사를 통한 구원→ 평화의 주기를 반복하면서 12명의 사사들이 소개됩니다. 12지파를 의식하여 12사사를 소개함으로써 이스라엘 백성들의 총체적인 죄를 강조합니다. 그 중에서 옷니엘, 에훗, 바락(과 드보라), 기드온, 입다, 삼손 6명의 대 사사의 스토리가 위의 패턴을 쫓아 소개됩니다. 각각의 독특한 이야기들이 덧붙혀지지만, 기본 틀은 동일합니다. 나머지 6명, 삼갈, 돌라, 야일, 입산, 엘론, 압돈은 스토리가 소개되지 않기 때문에 소사사로 불립니다. 대사사들은 뒤로 갈수록 점점 불완전함을 드러냅니다. 기드온의 아들은 왕이 되려다가 문제를 일으키며, 입다는 경솔한 맹세를 하며, 삼손은 나실인의 운명을 따르기보다는 블레셋 여인들과 끊임없이 염문을 뿌립니다. 또한, 개인의 보복으로 블레셋을 무찌르는 것처럼 보이는 삼손은 영웅인지 문제의 인물인지 혼돈될 정도의 모습으로 대사사의 마지막을 장식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사사들 모두를 도구로 사용하셨고, 이들이 치리하는 동안에는 평온이 있었습니다. 특별히 하나님의 영의 활동이 사사기에서 두드러지는 부분도 주목해야 합니다.

12명의 사사에 대한 이야기가 끝나고, 마지막 17-21장은 결론에 해당합니다. 결론에서는 4번에 걸쳐 ‘이스라엘에 왕이 없으므로’ 사람들이 자기소견에 옳은 대로 살았다는 이야기를 반복하고, 실제로 그런 이스라엘의 모습을 개인, 지파, 레위인들의 모습을 통해 보여주면서, 경건한 왕의 필요성을 부각시킵니다. 그러면서 사사기는 우리에게 ‘과연 그 왕이 누구인가?’를 질문하게 만듭니다. 사사들보다 더 훌륭한 영적 리더가 나온다면 나라가 더 안정되고 이상적으로 유지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줍니다. 이렇게 사사기는 다음의 왕정시대를 대비하며, 오실왕을 준비합니다. 기대하던 왕이 가깝게는 다윗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는 진정한 왕이신 메시아를 바라보도록 만듭니다. 그런 의미에서 사사들은 모두 오실 메사아의 그림자입니다.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심판하실 때, 메시아는 우리를 악의 세력에서 구원해주실 진정한 ‘구원자’되실 것이며 유일한 ‘사사’가 되실 것입니다. 사사기를 묵상하며 우리가 혹 지금 개인 또는 국가적으로 사사시대의 악순환 싸이클의 어딘가에 있지는 않은지 살펴보며, 하나님께 은총을 구하는 시간 가지시기를 바랍니다.

•저자 : 김윤희 (FWIA대표, 전 횃불트리니티 구약학 교수)
•연기자 : 한인수(하나님), 이석준(여호수아), 추상미(드보라), 기드온(조경묵), 안효민(삼손), 홍진욱(해설) 외